조회 수 67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17 12 20() 성령충만을 위하여

[]51:11 나를 주 앞에서 쫓아내지 마시며 주의 성령을 내게서 거두지 마소서 

[]51:12 주의 구원의 즐거움을 내게 회복시켜 주시고 자원하는 심령을 주사 나를 붙드소서 

[]51:13 그리하면 내가 범죄자에게 주의 도를 가르치리니 죄인들이 주께 돌아오리이다 

[]51:14 하나님이여 나의 구원의 하나님이여 피 흘린 죄에서 나를 건지소서 내 혀가 주의 의를 높이 노래하리이다 

[]51:15 주여 내 입술을 열어 주소서 내 입이 주를 찬송하여 전파하리이다 

[]51:16 주께서는 제사를 기뻐하지 아니하시나니 그렇지 아니하면 내가 드렸을 것이라 주는 번제를 기뻐하지 아니하시나이다 

[]51:17 하나님께서 구하시는 제사는 상한 심령이라 하나님이여 상하고 통회하는 마음을 주께서 멸시하지 아니하시리이다 

[]51:18 주의 은택으로 시온에 선을 행하시고 예루살렘 성을 쌓으소서 

[]51:19 그 때에 주께서 의로운 제사와 번제와 온전한 번제를 기뻐하시리니 그 때에 그들이 수소를 주의 제단에 드리리이다      

=====================================================================================

다윗이 밧세바를 범한 이후에요~ 나단선지자가 다윗에게 찾아 옵니다.

그리고 이런 예화를 다윗에게 들려 주죠?

  • 한 성에 두사람이 살고 있었습니다.”

  • 한 사람은 부자였고, 나머지 한사람은 가난한 사람이였습니다.”

  • 부자는 양과 소와 엄청난 재산을 가진 사람이 있었지만~ 가난한 사람은 암양 한마리 밖에 없었습니다.”

 

  • 그런데 그 부자가~ 가난한 사람이 가지고 있던 한마리양을 탐내더니~”

  • 그 양 한마리 가지고 있던 사람을 잡아서 죽이고요~”

  • 그 양 한마리까지도 빼앗아서 자기것으로 삼았는데~”

  • 왕은 이 사람을 어떻게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까?” 이런 질문을 나단선지자가 다윗에게 던지죠?

 

그러자 다윗이 막 화를 내면서 흥분하며 말합니다.

  • 아니~ 세상에 그런 흉악한 인간이 어딨냐?”구요?

  • 당장 그놈을 잡아다가 옥에 가두고 벌을 줘야 한다고 말합니다.

  • 그때 나단 선지자가 말하죠? 다윗~ 당신이 바로, 그 흉악한 인간입니다.”

  • 어찌하여~ 우리아를 죽이고 그의 아내 밧세바를 범하였습니까?” 책망하죠?

 

그 때 다윗이요~ 무릎을 꿇고 하나님께 눈물로 회개합니다.

  • 이렇게요~ 11절 말씀 함께 읽어 볼까요?

    []51:11 나를 주 앞에서 쫓아내지 마시며 주의 성령을 내게서 거두지 마소서 

 

그렇습니다. 사랑하는 성도여러분~

오늘 본문에 나오는 다윗의 이 회개의 고백에서요~ 우리가 깊이 묵상해 봐야 할 부분이 있습니다.

  • 바로, 성령님에 관한 부분이예요~

  • 다윗이 고백합니다. "주의 성령을 내게서 거두지 마옵소서!"

  • 여러분 이러한 다윗의 고백을요~ 현재 우리의 삶에 적용해 볼 수 있겠죠? "주님 오늘 하루도 성령충만한 삶을 살게 해 주시옵소서!"

 

그렇습니다. 여러분~

  • 제가 제자훈련때나 설교시간에 여러번 강조해 드린 내용입니다.

  • 구약시대의 성령의 역사과 신약시대~ , 예수님께서 부활하시고 오순절 마가의 다락방에 성령이 임한 그 이후 부터 성령의 사역엔 차이가 좀 있다고 말씀드렸습니다.

  • 구약시대의 성령님은요~ 굉장히 특별하게 특별한 사람들에게만 역사하셨죠?

  • 그러나 신약시대~ 오순절 마가의 다락방 사건 이후는 좀 다릅니다. 성령께서요~ 본격적으로 사역하시게 됩니다.

  • 그래서요~ 한번 성령이 내 안에 임재하게 되시면요~ 영원히 나를 떠나지 않으십니다.

 

그래서요~ 이미 성령의 임재를 경험한 우리의 고백도요~ 이젠 달라져야 합니다.

  • 성령의 임재를 기다립니다이런 고백은 잘못된 고백이겠지요?

  • 성령의 임재는 단회적입니다. 그러나 성령의 충만은 다회적인거죠?

  • 저와 여러분 모두는요~ 이미 성령의 임재를 경험한 사람들입니다.

  • 이제 우리가 하나님께구해야 하는 것은요~ 바로, 성령의 충만"이죠?

  • 마찬가지 입니다. 오늘 본문에서 고백하는 다윗의 심정으로 우리가 고백해야 할 말은 바로, "성령충만"입니다

 

자 그렇다면요? 언제 우리가 성령충만해 질 수 있을까요?

첫번째로요~ 내 안에 죄가 사라질 때~ 우린 성령충만해 집니다.

  • 14절 말씀 함께 읽어 볼까요?

    []51:14 하나님이여 나의 구원의 하나님이여 피 흘린 죄에서 나를 건지소서 내 혀가 주의 의를 높이 노래하리이다 

 

그렇습니다. 여러분~ 다윗이 밧세바를 범한 이후에 회개하죠?

  • 눈물로 침상을 적시며 통회하며 자복하는 심령으로 하나님께 나아갑니다.

  • 그 후에 다윗에게요~ 죄사함의 은혜가 임하고요~

  • 그 죄사함의 은혜는 다윗을 더욱더 성령충만하게 만듭니다.

 

여러분 우리들도 마찬가지예요~

  • 성령충만하기 위한 필수 조건~ 가장 중요한 조건은요~ 바로, 내 안에 죄가 없어야 한다는 거예요~

  • 죄와 성령충만의 관계는요? 정확히 반비례합니다.

  • 죄가 많으면 많을 수록~ 그 죄를 해결하지 못하고 쌓아 놓으면 쌓아 놓을 수록요~ 우린 성령충만하지 못하게 됩니다.

  • 그 쌓여 있는 죄때문에요~ 성령님은 힘을 잃고 내 안에서 역사하지 못하시게 되죠?

  • 그러나 여러분~ 내 안에서 죄가 사라지면 사라질 수록~ 성령님은 더욱더 내 안에서 역사하십니다.

 

마치 열기구의 모습과 같습니다.

제가요~ 미국에 있었을 때~ 저희 집 바로 옆에 열기구를 타는 곳이 있었어요~

  • 지금 생각해 보면? “한번 타 봤으면 좋았겠다"라는 후회가 있는데요~

  • 왜 그때는 그렇게 바빴는지요? 그걸 한번 타봐야 겠다는 생각을 전혀 못하고 그렇게 살았던 것 같아요~

 

아뭏튼요~ 그 열기구타는 사람들을 보세요~

  • 그 열기구를 하늘높이 날리기 위해선요~ 먼저 불을 땝니다.

  • 까스불로 훅~~ 훅 훅~~~ 때면요~ 열기구의 풍선이 빵빵해 지죠?

  • ~ 그런데요~ 그렇게만 한다고 해서 열기구가 하늘로 올라가지 않습니다.

  • 중요한 무언가를 해야 해요? 바로, 무거운 모래주머니를 던지는 거죠?    

  • 그 무거운 모래주머니를요~ 열기구에서 던져버리면요? 그 때서야 열기구가 하늘로 올라갑니다.

 

여러분~ 마찬가지죠?

  • 그 열기구를 큰풍선처럼 팽창시기는 불은 바로, 성령입니다.

  • 그렇다면요? 그 모래주머니는 뭘까요? 바로, 죄죠? 내 안에 있는 죄의 모래주머니를 던져 버려야 합니다.

  • 그 때 우린요~ 하늘로 올라 갈 수 있어요~ 성령충만 한 삶을 살게 됩니다.

 

  • 사랑하는 성도여러분~

  • 오늘 이 새벽에요~ 그 죄의 모래주머니를 던져 버리시는 복된 시간되시길 축원합니다.

  • 그래서 성령충만의 은혜를 누리시기 바랍니다.

 

~ 여러분~ 그래서요~ 예배가 얼마나 중요한지 몰라요~

오늘 본문이 우리들에게 주는 또다른 메시지가 바로, 이겁니다. 예배입니다.

 

예배를 통해서 우린요~ 성령충만함을 누리게 되죠?

  • 왜냐면요? 예배를 통해 우린요~ 하나님의 말씀을 받게 됩니다.

  • 그 하나님의 말씀이 바로 죄의 거울이 됩니다.

  • 죄를 발견하게 되면요~ 우린 그 죄의 모래주머니를 예수님의 십자가 밑에 던져 버리게 되죠?

  • 17절 말씀 함께 읽어 볼까요?

    []51:17 하나님께서 구하시는 제사는 상한 심령이라 하나님이여 상하고 통회하는 마음을 주께서 멸시하지 아니하시리이다 

 

그렇습니다. 여러분~ 예배드림에 최선을 다하시기 바래요~

  • 특별히 이 새벽예배 새벽제단을 주님께 드릴때요~ 우린 매일매일 성령충만한 행복한 삶을 살수 있게 되죠?

    수요예배? 주일날 받은 은혜를요~ 수요일 정도되면 잊어버리게 되죠?

  • 다시 은혜의 충전이 필요합니다. 그 때 다시 성령충만해지죠?

    금요기도회~ 뜨겁게 우리가 하나님께 기도하며 찬양할 때~ 성령충만의 은혜를 누리게 됩니다.

 

그래서요~ 예배가 중요해요~

  • 우린요~ 예배를 통해서 계속적인 성령충만함을 누리게 됩니다.

  • 마지막으로요~ 19절 말씀 함께 읽어 볼까요?

  • []51:19 그 때에 주께서 의로운 제사와 번제와 온전한 번제를 기뻐하시리니 그 때에 그들이 수소를 주의 제단에 드리리이다

 

그렇습니다. 사랑하는 성도여러분~

  • 우리의 죄를 회개하며~ 하나님께 진정으로 예배드리면 나아가는 성도는요~ 이렇게 하나님께 온전한 예배~ 의로운 제사를 드리는 자가 되죠?

  • 그러므로~ 계속적인 은혜의 선순환이 됩니다.

  • 성령충만한 삶을 계속적으로 누리게 되는거죠?

 

  • 모쪼록, 매일매일 예배로 승리하시며~ 죄사함의 은혜로 말미암아~

  • 오늘 하루도요~ 성령충만한 기쁨의 삶 살아가시길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2017 12 20() 새벽예배 설교 -------------------------------------

“제자훈련을 통해 함께 성장하는 사랑의 공동체”

하나님사랑~ 이웃사랑~ 귤현사랑의교회 www.wdcsarang.com

담임목사 박진건(인천시 계양구 화단봉길 3 / 010-4211-9192)

*매일 큐티형식의 메모로 작성되는 설교문으로 가끔씩 오타가 있을 수 있습니다.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14 2018 01 18(목) 비전츄립 메시지(4) 최고관리자 2018.01.18 596
1413 2018 01 17(수) 비전츄립 메시지(3) file 최고관리자 2018.01.17 643
1412 2018 01 16(화) 비전츄립 메시지(2) 최고관리자 2018.01.17 604
1411 2018 01 15(월) 비전츄립 메시지(1) 최고관리자 2018.01.17 626
1410 2018 01 05(금) 공의의 하나님 최고관리자 2018.01.04 647
1409 2018 01 04(목) 일어나 새벽을 깨우리라 최고관리자 2018.01.03 635
1408 2018 01 02(화) 당신의 눈물을 주님께 최고관리자 2017.12.29 637
1407 2017 12 29(금) 모든 짐을 주님께 최고관리자 2017.12.28 662
1406 2017 12 28(목) 2018년이 나에게 꽃길이고 봄날인 이유 최고관리자 2017.12.27 640
1405 2017 12 27(수) 주님만 의지해야 하는 이유 최고관리자 2017.12.26 792
1404 2017 12 22(금) 축복의 입술 최고관리자 2017.12.21 703
» 2017 12 20(수) 성령충만을 위하여 최고관리자 2017.12.19 678
1402 2017 12 15(금) 정직한 영을 새롭게 하소서! 최고관리자 2017.12.14 751
1401 2017 12 13(수) 진정한 예배자의 모습 최고관리자 2017.12.12 783
1400 2017 12 12(화) 물질의 헌신(2) 최고관리자 2017.12.08 732
1399 2017 12 08(금) 물질의 헌신(1) 최고관리자 2017.12.07 649
1398 2017 12 07(목) 시온의 축복 최고관리자 2017.12.06 746
1397 2017 12 06(수) 받은 복을 세어 보아라 최고관리자 2017.12.05 793
1396 2017 12 05(화) 하나님의 완벽한 도우심 최고관리자 2017.12.01 872
1395 2017 12 01(금) 그리스도의 신부(2) 최고관리자 2017.11.30 77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77 Next ›
/ 7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