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0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비젼츄립 마지막 메시지

 "가정을 소중히 여기는 그리스도인   사람이 자기 집을 다스릴 줄 알지 못하면 어찌 하나님의 교회를 돌아보리요" (디모데전서 3:5)

 < 목회자 & 아버지와 남편 >
 어떤 선교사님이 하나님의 부름을 받은 선교지에 나가기 전에 훈련을 받다가 자신이 얼마나 아내와 자녀들에게 무관심 했던가를 알게 되었습니다. 그 동안 헌신이라는 이름으로 이곳저곳 돌아다니며 성경을 가르치고 전도하고 복음 활동을 통해 자신이 참 괜찮은 그리스도인이라고 여기며 살았는데, 막상 아내와 자녀들과 함께 있을 땐 무엇을 해야 할 줄 몰라? 하는 형편없는 자신의 모습을 보게 된 것입니다.
 자신이 아내에게도 그렇게 좋은 남편이 아니며 자녀들에게도 자상한 아빠도 아니었다는 사실을 깨달았던 것입니다. 그 깨달음 이후 선교사님은 선교지를 떠나기 전 자신이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한 훈련을 2년 동안 점검표를 만들어 실천했습니다. 그리고 가족들에게 자신의 변화를 인정받을 때까지 체크리스트를 만들며 노력했습니다. 이런 노력으로 예정보다 선교지에는 훨씬 늦게 파송됐지만 그 덕분에 가족이라는 최고의 동역자를 얻게 되었습니다. 아내와 자녀들이 함께 아버지의 선교를 돕는 일에 최선을 다했고, 그 모습이 더욱 선교지역과 많은 주변 사람들에게 귀감과 영향력을 줄 수 있었습니다. 우리가 예수님을 전파한다고 하면서 내 가정을 첫 번째 선교지로 여기고 돌보지 못하면서 밖으로 돌아다닌다면 정말 어리석은 선교사입니다. 하나님이 주신 가정은 소중한 공동체입니다. 내 가정의 소임을 결코 소홀히 마십시요!

==============================

PS : 4주간의 비젼츄립을 마무리하며~  16년전 옥한흠목사님께 훈련받았던 남가주사랑의교회에서의 예배를 마지막 비젼츄립 방문지로 정했습니다.

비행기 일정상 주일대예배를 드릴 수가 없어서 남가주사랑의교회 새벽예배를 드림으로 안식년 비젼츄립을 마무리 합니다^^

고 옥한흠 목사님의 말씀이 기억납니다^^
"한 영혼에 집중하며~ 한 영혼에 목숨을 걸라!"

한 교회의 리더이자 담임목사로써...
한 여인의 남편으로써....
아이들의 아버지로써....
나에게 맡겨진 한영혼 한영혼에 집중하며 목숨거는 사역자의 삶을 살았는가??

이번 비젼츄립을 통한 많은 질문과 묵상과 응답들이~~ 저에겐 평생 잊지 못할 너무나 소중한 시간이였음을 고백합니다^^

이제 새벽예배를 드리고 바로 LA 공항으로 떠납니다.

사랑가족 여러분~
4주동안의 비젼츄립을 허락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리구요~ 또한 부족한 주의종을 위해 시간시간 중보하며 기도해 주신 모든 성도님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4주간의 비젼여행을 통해 너무나 많은 은혜와 깨달음 그리고 쉼과 예비하신 은혜를 누렸습니다. 이제 또다시 시작되는 7년의 목회가 기대 됩니다^^

앞으로 7년후~ 두번째 안식년때에 지금 이 순간을 기억하겠지요?

그때 우리 교회는?
그리고 저는?
또 어떻게 변화 되었을까?? 기대가 됩니다^^ 지난 7년의 목회를 뒤돌아보며~ 앞으로의 목회를 또한번 꿈꿔 봅니다^^
꿈과 비젼이 있다면? 실패하지 않습니다. 후회하지 않습니다.

사랑가족여러분~ 곧 한국에서 뵙겠습니다~ 아마도 새벽예배에 오시는 성도님들을 가장 먼저 만나보겠네요^^

사랑합니다 축복합니다~ 끝까지 영원히~^^

- 에너하임 이른 새벽시간~ 남가주 사랑의교회에서 사랑지기 박진건 목사 드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09 학생은 제자가 아니다! (마 4:12~25) 사랑지기 2014.04.14 10675
1508 하나님의 머릿돌이냐? 인간의 머릿돌이냐? 사랑지기 2014.04.14 9842
1507 피는 물보다 진하다? (마1:1~17) 사랑지기 2014.04.14 10279
1506 마리아와 요셉이 부러워 (마1:18~25) 사랑지기 2014.04.14 10685
1505 두가지 종류의 사람(마2:13~23) 사랑지기 2014.04.14 10274
1504 도끼맛 보기 싫으면… (마3:1~10) 사랑지기 2014.04.14 10267
1503 겸손! 축복의 비결! (마3:11~17) 사랑지기 2014.04.14 11229
1502 거짓말쟁이 (마4:1~11) 사랑지기 2014.04.14 9890
1501 [성탄절 특새 첫째날] 2015 11 30(월) 오직 한 분 예수그리스도 최고관리자 2015.11.27 9575
1500 [성탄절 특새 일곱째날] 2015 12 08(화) 주님의 은혜를 기억하라! 최고관리자 2015.12.07 9576
1499 [성탄절 특새 열한번째날] 2015 12 15(화) 365번 말씀하시다! 최고관리자 2015.12.14 10071
1498 [성탄절 특새 열한번째날] 2015 12 14(월) 겸손과 평강 최고관리자 2015.12.11 9984
1497 [성탄절 특새 열일곱번째날] 2015 12 22(화) 황금과 유향과 몰약(1) 최고관리자 2015.12.21 10189
1496 [성탄절 특새 열여섯번째날] 2015 12 21(월) 깨어 있으라! 들으라! 최고관리자 2015.12.18 8809
1495 [성탄절 특새 열여덟번째날] 2015 12 23(수) 황금과 유향과 몰약(2) 최고관리자 2015.12.22 9154
1494 [성탄절 특새 열아홉번째날] 2015 12 24(목) 황금과 유향과 몰약(3) 최고관리자 2015.12.23 9634
1493 [성탄절 특새 열세번째날] 2015 12 16(수) 의심의 안개가 사라지다 최고관리자 2015.12.15 10091
1492 [성탄절 특새 열번째날] 2015 12 11(금) 하나님의 거룩한 편애 최고관리자 2015.12.10 8961
1491 [성탄절 특새 열다섯번째날] 2015 12 18(금) 영원한 것을 바라보며 사는 사람은 결코 바보가 아니다 최고관리자 2015.12.17 10606
1490 [성탄절 특새 열네번째날] 2015 12 17(목) 주님만 바라보며 찬양하는 삶 최고관리자 2015.12.16 960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 Next ›
/ 7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