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70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18 10 11 [목요일새벽] 부르짖는 간절한 기도

다윗이 굴에 있을 때에 지은 마스길 곧 기도

[]142:1 내가 소리 내어 여호와께 부르짖으며 소리 내어 여호와께 간구하는도다 

[]142:2 내가 내 원통함을 그의 앞에 토로하며 내 우환을 그의 앞에 진술하는도다 

[]142:3 내 영이 내 속에서 상할 때에도 주께서 내 길을 아셨나이다 내가 가는 길에 그들이 나를 잡으려고 올무를 숨겼나이다 

[]142:4 오른쪽을 살펴 보소서 나를 아는 이도 없고 나의 피난처도 없고 내 영혼을 돌보는 이도 없나이다 

[]142:5 여호와여 내가 주께 부르짖어 말하기를 주는 나의 피난처시요 살아 있는 사람들의 땅에서 나의 분깃이시라 하였나이다 

[]142:6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소서 나는 심히 비천하니이다 나를 핍박하는 자들에게서 나를 건지소서 그들은 나보다 강하니이다 

[]142:7 내 영혼을 옥에서 이끌어 내사 주의 이름을 감사하게 하소서 주께서 나에게 갚아 주시리니 의인들이 나를 두르리이다           =============================================================

오늘 말씀은요~ 다윗이 사울을 피해서 동굴에서 생활했을 때~ 기록한 시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오늘 본문의 내용을 살펴보면요~

  • 고난중에 있던 다윗의 간절함이 느껴집니다.

  • 1, 첫 소절의 말씀부터~ "소리내어 부르짖는 기도"라는 표현이 나옵니다.

  • 1절말씀 함께 읽어 볼까요?

[]142:1 내가 소리 내어 여호와께 부르짖으며 소리 내어 여호와께 간구하는도다 

 

그렇습니다. 여러분~

  • 오늘 본문을 기록한 다윗의 이 간절한 모습을 한번 상상해 보시기 바래요~

  • 동굴속에서~ 사울에게 쫓기면서~ 언제 죽을지 모르는 그런 상황~

  • 다윗은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오직 하나님앞에 나와 크게 소리를 내어 부르짖고 있습니다.

 

  • 부르짖는 기도~~~

 

여러분~ 기도의 종류가 여러가지가 있지요?

  • 오늘 본문에 나오는 다윗의 기도처럼~ 부르짖는 기도가 있구요~

  • 또한, 조용히 묵상하며 하는 기도가 있습니다.

  • 또요~ 예배나 모임중에 모인 회중들을 대표하며 하는 "대표기도"가 있고요~

  • 저와 같은 주의 종들이 선포하며 축복을 빌어드리는 "축도",  "축복기도" 있습니다.

  • 서로 손을 잡고 돌아가면서 기도하는 기도의 형태도 있고요~

  • 우리가 삶중에서 무시로 기도하는 기도도 있습니다.

 

~ 그렇다면요?

이렇게 많은 기도의 종류중에서~ 우리가 부르짖어 기도하는 "통성기도" 언제 해야 할까?

  • 오늘 본문의 말씀에서 그 해답을 찾고자 합니다.

  • 오늘 본문 2절 말씀을 보시면요~

  • 부르짖어 기도하는 기도는요? 마음의 원통함이 있을 때 해야 하는 기도임을 알 수 있습니다.

  • 2절 말씀 함께 읽어 볼까요?

    []142:2 내가 내 원통함을 그의 앞에 토로하며 내 우환을 그의 앞에 진술하는도다 

 

여기~ 2절에서요~ 원통함을 그의 앞에 토로하며"라는 말씀을 보면서~

  • 누가복음18장에 나오는 "불의안 재판관"에 관한 이야기가 생각이 났습니다.

    []18:1 예수께서 그들에게 항상 기도하고 낙심하지 말아야 할 것을 비유로 말씀하여 

    []18:2 이르시되 어떤 도시에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고 사람을 무시하는 한 재판장이 있는데 

    []18:3 그 도시에 한 과부가 있어 자주 그에게 가서 내 원수에 대한 나의 원한을 풀어 주소서 하되 

    []18:4 그가 얼마 동안 듣지 아니하다가 후에 속으로 생각하되 내가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않고 사람을 무시하나 

    []18:5 이 과부가 나를 번거롭게 하니 내가 그 원한을 풀어 주리라 그렇지 않으면 늘 와서 나를 괴롭게 하리라 하였느니라 

    []18:6 주께서 또 이르시되 불의한 재판장이 말한 것을 들으라 

    []18:7 하물며 하나님께서 그 밤낮 부르짖는 택하신 자들의 원한을 풀어 주지 아니하시겠느냐 그들에게 오래 참으시겠느냐 

    []18:8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속히 그 원한을 풀어 주시리라 그러나 인자가 올 때에 세상에서 믿음을 보겠느냐 하시니라

 

한 마을에요~ 불의한 재판관이 있는데요~

  • 말그대로 나쁜 재판관이였습니다.

  • 그런데요~ 어떤 여인이 원통한 마음에 그 억울함을 풀기 위해 그 불의한 재판관을 찾아 갑니다.

 

  • 그런데요~ 아마도 가난하고 돈도 없는 여인이였겠죠?

  • 이 불의한 재판관이요~ 문전박대를 합니다.

  • 전혀~ 이 여인의 원통함을 풀어주려하지 않습니다.

     

  • 그런데요?

  • 이 여인이 계속해서 소리를 지르며 해결해 달라고 그 불의한 재판관을 찾아 갑니다.

  • 오늘도 내일도 모래도~ 계속해서 소리를 지르며 찾아가니까요~

  • 끝내 이 재판관이요~ 이 여인의 원통함을 들어 주쟎아요?

 

이런 예화를 예수님께서 해 주신 이유가 있습니다.

  • 끝까지 주님께 부르짖으라는 거죠? 원통함과 억울함을 주님께 이야기 하라는 거예요~

  • 이런 불의한 재판관도 그런 억울함을 귀찮아서라도 들어주는데~

  • 하물며~~ 정의롭고, 선하신 하나님께서~ 너희들의 그 억울함과 비통함을 해결해 주지 않으시겠느냐? 라는 거죠?

    []18:6 주께서 또 이르시되 불의한 재판장이 말한 것을 들으라 

    []18:7 하물며 하나님께서 그 밤낮 부르짖는 택하신 자들의 원한을 풀어 주지 아니하시겠느냐 그들에게 오래 참으시겠느냐 

    []18:8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속히 그 원한을 풀어 주시리라 그러나 인자가 올 때에 세상에서 믿음을 보겠느냐 하시니라

 

사랑하는 성도여러분~

  • 마음속에 원통함과 비통함~ 억울한 감정들이 있다면요? 우리 주님께 소리를 내어 간구하며 나아가시길 축원합니다.

  • 그 때 응답의 축복이 임할 줄로 믿습니다

 

~ 그리고요~ 언제 우리가 소리를 내어 통성으로 기도해야 할까?

바로, 오늘 4절 말씀에 또 하나의 해답이 있습다.

  • 아무리 노력해도 길이 보이지 않을 때~ 우리주님께 부르짖어 도움을 요청해야합니다.

  • 4절 말씀 함께 읽어 볼까요?

    []142:4 오른쪽을 살펴 보소서 나를 아는 이도 없고 나의 피난처도 없고 내 영혼을 돌보는 이도 없나이다 

 

여러분~ 저는요~

  • 4절 말씀을 묵상하면서~ 소경 바디메오가 생각이 났습니다.

  • 소경 바디메오가요~ "다윗의 자손 예수여~ 나를 불쌍히 여겨주소서!"라고 외치며 주님께 나아가 눈을 뜨는 기적을 경험했죠?

 

~ 그런데요~ 이 상황을 우린요~좀더 깊이 묵상해 봐야 합니다.

  • 당시에 소경바디메오는요? 율법적으로 부정한자 취급을 받던 사람이였습니다.

  • 율법적으로~ 일반적인 사람들과 함께 있을 수 없었던 사람입니다.

 

  • 방금 우리가 읽은 4절 말씀처럼요~

    • 자신을 아는 이도 없고~ 도와줄 사람도 없고요~

    • 돌봐주는 사람도 없는 그런 상태의 사람이였습니다.

 

그런데요 그가 예수님께 소리를 칩니다.

  • 얼마나 크게 주님의 이름을 불렀을까요?

  • 아마도 사람들이요~ 가만히 있지 않았을 꺼예요~

  • 예수님께로 소리지르며 가고 있는 이 사람을 분명히 제지했을 것입니다.

  • 왜냐면요? 율법적으로 부정한자가 예수님께 막 소리지르면서 가고 있거든요~

  • 심하게는요~ 발로 차고~ 따귀를 때리고~ 옷을 잡아 끌어서~ 땅에 내동댕이 쳤을지도 모릅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이 사람은요~ 계속해서 소리를 지르며 주님께 나아갑니다.

  • 우리 주님은요~ 그 부르짖는 소리를 들으시고~ 소경바디메오의 눈을 열어주십니다.

  • 기적을 경험하게 되죠?

 

사랑하는 성도여러분~ 우리의 통성기도도 마찬가지 입니다.

  • 앞뒤가 꽉 막혀 있는 상황에서요~

  •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답답한 상황에서요~

  • 주님께 입을 열어 큰소리로 기도하시기 바래요~

  • 소경 바디메오처럼요~ 주님의 이름을 부르며 나아가시기 바래요~

 

  • 그 때 기적이 일어나게 될 줄로 믿습니다.

  • 막힌 문이 열리는 축복을 누리게 될 줄로 믿습니다.

  • 인생의 놀라운 기적을 경험하게 될 줄로 믿습니다.

 

마지막으로 6절 말씀 함께 읽어 볼까요?

[]142:6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소서 나는 심히 비천하니이다 나를 핍박하는 자들에게서 나를 건지소서 그들은 나보다 강하니이다 

 

그렇습니다. 사랑하는 성도여러분~

  • 우리 주님은요~ 우리의 부르짖음을 들으시는 분인 줄로 믿습니다.

 

우리가요~ 조용히 작은 소리로 주님을 불러도 주님은 내 목소리를 아십니다.

  • 그렇다면요? 큰 소리로 주님께 기도드릴 필요가 없을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 만약에요~ 내 마음속에 주를 향한 '간절함"이 있다면요? 자동으로 목소리는 커지게 되 있습니다.

  • 그만큼 목소리가 크다는 것은요? 그만큼 간절하다는 증거죠?

 

우리 주님은요? 목소리가 크건 안크건간에~

  • 간절하게 주님께 부르짖는 이의 기도를 먼저 들어 주시는 줄로 믿습니다.

 

모쪼록 사랑하는 성도여러분~

오늘 이 새벽에도요~ 우리가 통성으로 기도할 때~

  • 여러분들의 간절한 마음을 담아서 주님께 기도를 드리시길 축원합니다.

  • 우리 주님은요~ 그렇게 간절하게 부르짖어 기도하는~ 여러분 모두의 원통함을 풀어 주실 줄로 믿습니다.

  • 간절히 기도하는 성도의 기도를 들으시고 기적을 체험하게 해 주실 줄로 믿습니다.

 

 

 

-------------------------------------2018 10 11() 새벽예배 설교 -------------------------------------

“제자훈련을 통해 함께 성장하는 사랑의 공동체”

하나님사랑~ 이웃사랑~ 귤현사랑의교회 www.wdcsarang.com

담임목사 박진건(인천시 계양구 화단봉길 3 / 010-4211-9192)

*매일 큐티형식의 메모로 작성되는 설교문으로 가끔씩 오타가 있을 수 있습니다.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00 2013 06 05 God’s love, manna and quail 하나님의 사랑 최고관리자 2014.05.05 28208
1799 2015 01 21(수) 부흥을 방해하는 마귀를 대적하라!(2) 최고관리자 2015.01.20 22216
1798 2015 01 28(수) 영적 위기 대처 능력(2) 최고관리자 2015.01.28 21904
1797 2015 03 18(수) -특새 여덟째날- 나 자신과의 싸움에서 승리하는 법 최고관리자 2015.03.17 21837
1796 2015 04 08(수) 너희는 가만히 있어 최고관리자 2015.04.07 21440
1795 2015 01 20(화) 부흥을 방해하는 마귀를 대적하라!(1) 최고관리자 2015.01.16 21143
1794 2015 01 29(목) 항상기뻐하라 쉬지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최고관리자 2015.01.28 21066
1793 2015 05 19(화) 약속을 지키시는 하나님 최고관리자 2015.05.15 20907
1792 2015 01 16(금) 교회를 세우는 성도가 축복의 사람입니다 최고관리자 2015.01.15 20874
1791 2015 02 17(화) 참 섬김 최고관리자 2015.02.13 20852
1790 2015 01 06(화) 죄를 멀리하는 자가 축복의 사람입니다 최고관리자 2014.12.31 20827
1789 2015 01 15(목) “이익”이 아니라 “관계”에 집중하는 사람이 복된 사람입니다! 최고관리자 2015.01.14 20822
1788 2015 03 23(월) -특새 열한번째날- 나의 천국 러브하우스 최고관리자 2015.03.20 20822
1787 2015 02 26(목) 죄의 대가 최고관리자 2015.02.25 20799
1786 2015 03 10(화) -특새 둘째날- 나의 하나님 최고관리자 2015.03.09 20780
1785 2015 01 30(금) 선으로 악을 갚아 주시는 하나님 최고관리자 2015.01.29 20778
1784 2015 01 23(금) 하나님만 바라보며 신앙생활 하자! 최고관리자 2015.01.22 20732
1783 2015 01 22(목) 도망다니는 인생이 되지 말라! 깨어 기도하라! 최고관리자 2015.01.21 20716
1782 2015 01 21(수요예배) 선악과이야기-“그분을 기억하라” 최고관리자 2015.01.21 20716
1781 2015 01 08(목) 영적 회복 탄력성 최고관리자 2015.01.07 2051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90 Next ›
/ 9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